Make Me Think About War 2011-2013

Single channel video, 5 mins 30 secs

The speaker in this film, she was at an early age brought face to face with the horrors of war.
Actually, she hasn't experienced the war in real yet. Every information and imagination she had became from mass media, movie, or book. So that is why she told us a false information about war, and a vague emotion about war in a subtly shaking voice

좀처럼 잡히지 않는 그런 상상들이 있다.
There is a imagination that we can't reach easily.

그것들이 다른 것보다 무게가 있거나 어려워서가 아니라,
This is not bigger or difficult to think than others,

누군가 특별한 사람들만이 상상 할 수 있기 때문이다.
It can be imagined by someone who is really special.

그런 놈들 가운데 괴물이 하나 있었다.
There was a monster in that kind of imagination.

그 놈은 아마 이 세상에 있는 상상들 중 가장 값비싼 놈일 것이다.
Maybe 'it' is the most precious(expensive) one in the world.

어떤 사람들은 그 놈이 60년 전에 이미 돌았던 전염병이라고도 하고
Some people said 'it' was the epidemic which was already spread 60 years ago.

딴 사람들은 쥬라기 때부터 간간히 벌어지던 공룡들의 싸움이라고도 했다.
Some people said it was a fight between the Jurassic dinosaurs.

하지만 난 그런 억측이나 미신 따윈 믿지 않는다.
But, I don't believe those misunderstandings.

단지 내가 아는 건,
Only thing that I know is,

꼬마였을 때 부터 누구나 그 상상을 해봤다는 거다.
everybody had imagined it since when they were a child.

별의별 상상을 다 해보았다.
I imagined all kinds of imagination.

미사일
Missile

그리고 고공낙하
and skydive from a high altitude.

폭격
Bombing

희망의 산산조각
shattered hope

누군가는 파랑을
Somebody wants blue

누군가는 분홍을 원하는 것
and somebody wants pink

서로의 이데올로기만을 중시하는 이야기.
The story that only argues their own ideologies.

피로 물든, 종교적 희망
bloody, religious hope

평화에 대한 갈망
a longing for the peace

하지만 난 알아내고야 말았다.
But I came to know it.

만약 그 놈이 정말로 60년 전에 돌았던 전염병이라면
If he were really the epidemic which had already spread 60 years ago.

이런 평범한 상상 따위는 씨알도 안 먹힌다는 것을.
These common imaginations and so on are not even worth trying.

진짜 경험한 듯 한 모습을 상상 해야 한다는 것 말이다.
We have to imagine the appearance that seems to have been really experienced.

그것이 바로 내가 배운 교훈
This is the lesson what I learn.

진짜 경험한 듯 한 모습을 상상하려면 직접적인 모습부터 상상해보자.
You have to think about it directly if you need to imagine it as if you really experienced it.

누구나 두려워하는 '그 놈'의 가장 현실적인 모습이지
This is the most practical appearance of 'it' which everyone feels scared.

이렇게 버섯처럼 올라왔다가 퍼지는 것
come up like a mushroom and then spread out like this.

어?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데?
huh? I think I've seen it before. (It's so familiar.)

아니야 아니야
No way.

이것도 아니야
This is not right neither.

이상하게도 어딘가 예뻐 보이면 의심을 해보아야 한다.
You have to doubt it if it is too beautiful.

이건 그 놈이 아니구나
This is not 'it'.

현실적이긴 해도
This is quit realistic, however

제 3자 입장에서 바라본 그 놈은
'It' as a perspective of third person is

진짜가 아니다
not real.

눈 앞에 맞닥뜨렸을 때를 상상해야 돼
You have to think about it when it bumps into you.

핑크? 초록? 보라? 신 맛의 노랑?
pink? green? purple? acid yellow?

각자의 상상 속에 장착된 색색 가지 미사일을 꺼내서 뇌에서 드럼을 치는 상상을 해봐
Bring up your colorful missiles stocked in your imagination.
Imagine you are beating the drums inside your brain.

이런 느낌
Like this

이런 느낌?
Like this?

엄지, 그리고 셋째 손가락으로 목을 잡고 꼭 눌러봐.
Press hard your neck with your thumb and third finger.

비슷하게 뛰는 무언가를 만지게 된다면
if you feel something bouncing,

넌 그 놈을 맞닥뜨리는 이 순간이 두려운 거야
I am sure you are afraid of the moment you come across it.

그래서 자꾸 상상하고 생각하지
That is why you keep wondering and thinking.

항상 궁금했던 값비싼 괴물
Precious monster that I have always wondered.

이제 그 상상 중에서도 잡기 힘들다는 '그 놈'을 잡은 거 같지 않아?
Now, are you done with catching that 'monster'?

아직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은 잔상이 남아있지만
Still you may have some after images that you think you have seen somewhere else.

'그 놈'을 경험한 듯한 느낌은 들겠지.
But you should feel like catching 'it'

누군가 특별한 사람만이 상상할 수 있다던 그 괴물
The monster which can be imagined by someone who is really special.

온전히 만날 수 있을거라고 확신할 순 없지만,
I am not sure that you could meet 'it' in real.
이렇게 하루하루 상상하다보면,
If you keep wondering about it every day,

말로만 듣던 그 괴물을 현실에서 맞닥뜨렸을 때
When you confront 'it' in real,

덜 두렵고, 덜 불안할 것이라는 것
You may be less scared, get less fear.

이것만큼은 확실하다.
I am sure about this.